휴스턴 난곡장학회 부활 “소박하게…자발적 참여가 우선”

난곡중학교 학생들, 연말에 수여식 사진첩과 손편지, 기념품 보내와

By 변성주 기자
kjhou2000@yahoo.com

장학회 활동 중지를 결정했던 휴스턴 난곡장학회가 부활한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2008년 이후 12년 동안 난곡장학회를 설립, 운영해왔던 김명용 회장은 연말을 맞아 서울 금천구 독산동 난곡중학교 장학생들이 보내온 감사편지와 전통 자석선물세트 들을 공개했다.
김명용 회장은 지난 9월 7일 난곡중학교를 방문하여 장학회에 남은 기금 5천여 달러를 10명의 재학생들에게 장학금으로 전달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뒤늦은 전달식이었고 당시만 해도 마지막 전달식이 될 줄 알았다.
학생들은 장학금 전달식 사진 20여장을 앨범처럼 바인더 한권에 모았고, 거기에는 학생들이 일일이 쓴 손편지도 들어있었다.
“성실히 학교를 다녔을 뿐인데 이렇게 장학금을 받게 되어 영광이고 기쁩니다”, “장학금을 받을 때마다 제가 이 장학금을 받아도 될까 싶기도 하지만 동시에 제 자신이 뿌듯하고 자랑스럽게 느껴집니다”, “지금까지 받았던 상과는 정말 비교도 안될 만큼 큰 선물이었습니다” 등등 감사편지들을 읽으면서 큰 감회와 감동을 느꼈다고 김 회장은 전했다.
“장학회 유지가 어려워서 활동을 접었지만, 막상 지난 9월 마지막으로 학교를 다녀온 뒤에 왠지 모를 아쉬움이 계속 남아있었다”며, 결국 예전만큼의 장학금 규모는 아니더라도 1년에 5천 달러 정도라도 모국 한국의 어려운 중학생을 돕는 일을 계속 하기로 마음을 돌렸다고 말했다.
휴스턴 난곡장학회는 모국의 난곡 중학교에 점심을 굶는 학생들이 있다는 뉴스를 듣고 2008년 5월 6명의 회원이 시작한 순수 민간 장학회다. 넉넉한 밥 한 끼 값인 50달러를 절약해서 아이들의 점심 값을 지원하자는 김명용 회장의 제안에 주변의 지인들과 한식당들에서 흔쾌히 동참하기 시작했고, 2020년 연말까지 12년 동안 1천40명의 어려운 학생들을 후원했다. 매달 1천500달러 후원금이 난곡중학교로 송금돼 전학년에 골고루 장학금이 전달되었었다.
“지난 번 한국 방문과 장학회 중단 소식을 뒤늦게 접한 동포분들이 자발적인 후원 동참 의사를 보내온 것도 큰 힘이 되었다”는 김명용 회장은 휴스턴 난곡장학회는 누구나 동참할 수 있다며 동포들의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문의: 832-275-6654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