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휴스턴 여성 골퍼 김순자씨, 생애 첫 홀인원

골프경력 18년만, 부부동반 라운딩서

By 양원호 기자
kjhou2000@yahoo.com

골프경력 18년만에 생애 첫 홀인원의 기쁨을 누린 여성 골퍼가 있어 화제다. 휴스턴 여성 골퍼 김순자씨는 지난 6월 18일(토) 남편과 부부동반으로 나선 라운딩에서 홀인원의 영예를 안았다. Hearthstone 컨트리클럽 울프 코스 6번홀(74yd)에서 8 번 아이언을 잡고 세운 기록이다.
함께 동반했던 골퍼가 왜 가까운 거리에서 8번 아이언을 잡았는지 물어보자 김순자 골퍼는 이 홀에서는 티를 높이 세우고 8번 아이언으로 공을 띄워 떨어뜨리는 식으로 공략해 왔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순(耳順) 나이에도 건강을 위해 꾸준히 부부동반으로 골프장에 나서는 칠순 노부부의 금슬과 건강도 부럽고, 홀인원의 행운도 부럽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