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서비스지원센터 통합민원실’ 개소

국적·병무 등 원스톱 대응

▲ 5일 서울 종로구 소재 트윈트리타워 A동 15층에서 ‘재외동포서비스지원센터’가 문을 열었다. 개소식에 참석한 이도훈 외교부 제2차관(가운데)과 정문헌 종로구청장(우측), 김연식 재외동포서비스지원센터장(좌측). <사진: 연합뉴스>

6월 5일 재외동포청 출범에 맞춰, ‘재외동포서비스지원센터 통합민원실’이 서울 광화문에서 문을 열었다.
재외동포서비스지원센터는 5일 문을 연 통합민원실과 연중 24시간 동포 콜센터(02-6747-0404)와 함께 비대면 영사 민원24 서비스 시스템을 운영한다. 이를 통해 750만 재외동포들은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재외동포청과 소통하여,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아우르는 민원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이도훈 외교부 제2차관은 개소식 기념사에서, “해외 재외공관의 영사서비스와 함께, 재외동포청은 앞으로 통합민원실과 동포콜센터의 내실있는 운영을 통해 재외동포 대상 민원서비스를 양적․질적으로 한층 더 발전시켜 나갈 것이다. 외교부도 재외동포청과 함께 재외동포를 위한 현장 중심의 서비스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행사에는 정문헌 종로구청장을 비롯해 정부 각 부처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기철 재외동포청장은 재외동포의 접근성과 지방균형발전 및 행정 조직의 일관성을 위해 본청을 인천에 두고 통합민원실인 서비스지원센터가 광화문에 자리했다며 편의성 확대에 더욱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부터 재외동포청 산하 기구인 재외동포협력센터도 업무를 시작했다. 서울 서초동 국민외교센터에 자리한 협력센터는 지난 1일 해산한 재외동포재단의 업무를 일부 승계했다. <편집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