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한국학교협의회(낙스) 내홍 시작

By 변성주 기자
kjhou2000@yahoo.com

정상화 위한 총회 개최
재미한국학교협의회(이하 낙스)가 내홍을 겪고 있다.
제60차 낙스 이사회에서 추성희 회장의 ‘총회장직 복귀불가’를 의결했고, 낙스 정상화를 위해 손민호 부회장을 선출했다는 발표가 있었다. 임시총회는 1월 15일 동부시간 9시에 줌으로 138명의 회원교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기훈 이사장은 “추성희 전총회장의 지속적인 방해에도 불구하고 진실을 추구하며 적법한 낙스의 미래를 염려하며 참석해 주신 회원학교 대표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인사말을 시작했다. 이어 추 전총회장의 징계사유와 정관에 따른 징계과정을 설명하고, 징계 이후에 원만한 해결을 위해 이사회가 어떤 부단한 노력을 했는지, 그리고 징계 이후에도 계속되고 있는 추 전총회장의 불법적인 활동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지난 2023년 8월 23일에 열린 제59차 이사회의 결정에 따라 추 전총회장이 받은 정권은 83%의 찬성으로 인준되었다.
아울러 이번 총회에서는 지난 2023년 12월 2일에 열린 제63차 이사회에서 선출된 북가주협의회의 손민호 부회장을 86%의 찬성으로 재미한국학교 부회장으로 인준했다. 손 부회장은 인사말에서 “땀흘리며 발로 뛰는 서번트 리더십을 모범적으로 보이겠다”며 의지를 보였다.
보도자료에서 낙스는 2023년 7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학술대회를 기점으로 추성희 전총회장의 리더십 문제가 불거지며 내홍이 수면 위로 드러나기 시작했다고 언급했다.
낙스 이사회는 2023년 9월 27일에 열린 제60차 이사회에서 투표를 통해 “총회장직 복귀불가”라는 최종의결에 이르렀다. 같은 날 박종권 전이사장은 “신뢰를 잃은 이사장으로서 낙스의 미래를 위해 떠나서 낙스를 응원하겠다”고 사임의 변을 남겼다. 다음 날 추 전총회장도 전회원교에 추석인사와 함께 사임을 알리는 이메일을 보냈다는 것이다.
그런데, 불과 한 달이 채 지나기도 전에 추 전총회장과 박 이사장은 오히려 현 이사회가 불법이고 무효라고 주장하며 낙스 웹사이트, 낙스 공식 이메일 계정은 물론 은행 인수인계는 커녕 불법적으로 사업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결국 임시총회에서는 신임총회장 선출을 위한 투표도 안건으로 상정될 예정이었으나 총회 불과 며칠 전에 총회장 직에서 사임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고, 손 부회장이 총회장직을 대행해 낙스의 정상화와 성공적인 학회 개최를 위해 이사회를 비롯해 각 지역 협의회장과 협력 하에 함께 매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추 전총회장과 박 이사장이 계속 인수인계를 거부할 경우, 법정 다툼이 예고된다”고 낙스의 내홍이 불가피함을 전했다.

추성희 총회장, 정관에 없는 비정상적 결정은 “무효”
현 추성희 총회장도 현 낙스 사태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새로 취임한 집행부가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NAKS 성장을 위해 이전 사업을 재정비하는 과정에서 직전 총회장 때에 진행되어 오던 한 사업가운데 전국적 단위로 시행하기엔 아직 준비가 되지 않은 사업에 대해 지역적으로 준비체제가 잡힐 때까지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는 것이다. 이러한 조치에 대한 불만 제기가 단초가 되었고, 이사회에서 두 차례 안건이 부결되고, 급기야 연판장을 돌려 회원자격심사위원(이하 회자위)라는 이사회 하위조직을 통해 징계요청을 했고 결과적으로 정관에도 없는 이사장과 총회장 직위와 업무를 무기한 정권, 곧 해임이란 전무후무한 일을 만들어 냈다고 주장했다. 나중에 정관에 없는 해임 대신 ‘복귀불가’로 바뀌었다.
추 총회장은 회원자격심사위원회의 문제점을 다음과 같이 밝혔다. 회원자격심사위원회는 말 그대로 회원 자격 여부를 심사하는 위원회임에도 권한에도 없는 직위와 업무에 대해서 징계를 했다고 반박했다. 또한 의결 정족수가 부족한 상태에서 내려진 결정 등 원칙에 어긋난 절차에 대한 총회장의 이의제기는 무시되었고, 지금까지 회자위가 정권 결정을 내리기까지의 왜곡되고 잘못된 과정에 대한 지적을 할 때마다 시인은 없고, 다만 이사회에서 결정된 것을 마치 합법적인 최종 결정인양 주장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비정상적인 이사회에서 결정된 무기한 정권 결정, 곧 해임은 무효라고 주장했다.
올해 1월 15일 있었던 임시총회도 작년 회원교 수를 기준으로 “적어도 178회원교가 참여해야 정족수가 충원되는데, 138명의 참석은 정족수 미달을 의미하며 기권자들도 있었는데 마치 정족수가 채워진 임시총회인양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정족수가 채워지지 않은 임시총회에서 안건에도 없었던 사안을 선별적으로 초대된 회원교를 대상으로 통과시킨 비정상적인 임시총회였다고 못박았다. 그 밖에 NAKS 로고, 직인 도용 문제점도 지적했다.
특히 부회장을 총회장 대행으로 세우고 언론사들에게 일방적인 보도기사 배포로 낙스의 분규를 기정사실화 하고 있고, 법정에까지 서겠다는 말을 하며 교육단체인 NAKS에 씻을 수 없는 오점을 남기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추 총회장은 지난 해 주석을 앞두고 회원교 대표들에게 연하장과 함께 사임 의사를 밝혔던 것에 대해서는 회원교 대표들에게 현 낙스 상태를 빨리 알려드려야 한다는 생각과 한편, 억울하지만 정관에 따라야 한다는 생각으로 연하장을 보내 드리면서 저가 당한 억울한 일들을 알리고 이사회 결과를 인정한 것이라며, 자체적으로 화합하고 갈등을 마무리 하여 둘로 나눠지는 일만은 막아야 한다는 것이 현 총회장 입장이라고 밝혔다.

관련 기사

재미한국학교협의회, 정상화 위한 총회 개최

By 변성주 기자kjhou2000@yahoo.com 파행을 겪어왔던 재미한국학교협의회(이하 협의회)가 조만간 정상화된다는 소식이다. 지난 12월 28일에 소집된 협의회 이사회(이사장 이기훈)에서 선우인호 전동남부지역협의회장을 차기 총회장 후보로 선출하고, 오는 202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