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 칼럼(이명덕 Ph,D) – 제대로 하는 노후 준비

미국에 이민 온 한인 동포의 노후 준비는 어떤 상황인가? 하루하루 바쁘게 돌아가는 이민 생활에서 모든 재정 지식을 이해하고 생활에 반영한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 주식투자, 채권과 이자율 관계, 복리계산, 주택융자금, 학자금 투자, 은퇴 투자, 등 살아가는 데 필요한 재정 지식을 이해한다는 것이 어렵다. 그래서 노후준비를 자꾸 미룬다.

우리 한인들은 아이들 교육에 많은 관심을 가진다. 부부의 노후대책보다도 아이들의 학자금을 우선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대학의 공부는 융자받아서라도 공부할 수 있지만, 은퇴 생활만큼은 절대로 돈을 빌려서 생활할 수 없다. 부모의 부족한 은퇴자금은 아이들에게도 커다란 부담이 된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최근에는 의학의 발달과 건강에 관한 관심으로 65살 때쯤 은퇴한다고 해도 은퇴 생활이 30년이란 긴 세월이 될 확률이 높다. 여기에 여성들의 기대수명은 남자보다 훨씬 더 길다. 사회보장 연금이 있다고 해도 대부분 은퇴자는 이 돈으로 은퇴 생활하기에 어려움이 많다. 결국 긴 세월의 생활비는 그동안 내가 모은 돈으로 충당해야만 한다.

‘노후준비’하면 ‘어디에 투자해야 하는가?’가 최대 관심사다. 그리고 알게 모르게 대박 날 투자종목을 찾고자 한다. 인터넷, 유튜브, 주위의 친지, 투자의 도사(?), 등으로부터 주식 정보를 얻고자 하지만 확실한 것은 없다. 그리고 이런 뜨거운(Hot) 몇 개의 주식이 은퇴할 때쯤 어떤 상황으로 변해 있을지도 아무도 모른다. 확실한 것도 없으면서 투자 위험성만은 분명 높아진다.

노후 준비의 첫걸음은 자그마한 돈이라도 인덱스 펀드(S&P 500)에 투자하는 것이다. 워런 버핏은 평생 투자를 한 사람인데, 몇 년 전 자신의 유언장을 발표했었다. 본인이 사망하면 기부하고 남는 돈을 인덱스 펀드에 90%를 나머지 10%는 채권에 투자하라고 말했다. 워런 버핏은 2020년 온라인 연례 주주총회에서 인덱스 펀드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일반 투자자는 인덱스 펀드에 투자하는 것을 추천했다.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저스(Jeff Bezos)는 투자의 귀재인 워런 버핏에게 이런 질문을 했다.

베저스: “당신은 세계에서 큰 부자로 일반 사람도 크게 부자 되는 방법을 설명했습니다. 당신의 가르침은 간단하고 누구나 손쉽게 할 수 있는데 대부분 사람이 부자가 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버핏: 그 이유는 “천천히 부자가 되는 것을 원하지 않기 때문입니다(Because no one wants to get rich slow.)”

은퇴를 위한 투자제도(IRA)는 직장인이나 자영업이나 수입이 있는 사람은 누구나 할 수 있다. 50세 미만은 2023년에는 $6,500 그리고 50세 이상은 $7,500씩 할 수 있다. 수익률 7%로 계산해서 $6,500씩 25년 하면 약 $40만 불, 30년 $60만 불, 그리고 35년은 거의 $90만 불이 된다. 부부가 함께하면 당연히 두(2) 배가 되므로 백만장자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일반인이 노동으로 부를 쌓는 것은 한계가 있다. 직장인이나 자영업을 운영해서 부를 쌓는다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누구나 손쉽게 목돈을 만드는 방법은 주식투자이다. 이런 이유로 투자의 귀재인 워런 버핏은 “잠을 자는 동안에도 자산이 불어나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죽을 때까지 일해야 한다.”라고 언급한 것이다.

노후 자금을 모으지 못한 것을 나이가 들어 후회한다. 젊었을 때는 돈의 부족을 젊음으로 만회할 수 있다. 그러나 은퇴한 후 돈이 부족하면 그 어려움은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다. 노후대책이 늦었다고 한탄만 할 것이 아니라 지금부터라도 준비하면 그만큼 은퇴자금이 모일 것이다.

이명덕, Ph.D., Registered Investment Adviser (RIA)
248-974-4212, www.BFkorean.com

Copyrighted, 이명덕 박사의 재정칼럼All rights reserved.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