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 정신과 함께 장학사업도 계속 이어간다

휴스턴 호남향우회 43주년 5.18 기념식

By 변성주 기자
kjhou2000@yahoo.com

5.18 광주 민주화운동 제 43주년을 기념하는 기념식이 18일(목) 오후 6시부터 휴스턴 호남향우회(회장 정성태)와 5.18 기념재단 휴스턴 지부(대표 강주한), 세월호 함께 맞는 비(회장 구보경)의 공동 주최로 휴스턴 한인회관에서 열렸다.
5.18 기념재단 강주한 목사(비전교회 담임)의 사회로 시작된 1부 기념식은 국민의례와 5.18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묵념을 가진 후, 윤정노 영사가 윤석열 대통령의 5.18 기념사를 대독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오월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이고, 우리가 반드시 계승해야 할 소중한 자산”이라며 “우리를 하나로 묶는 구심체”라고 강조했다. 또 “민주주의의 위기를 초래하는 안팎의 도전에 맞서 투쟁하지 않는다면 오월의 정신을 말하기 부끄러울 것”이라고 부연했다.
휴스턴 호남향우회 정성태 회장은 9번째 5.18 기념식과 장학금 수여식의 뜻 깊은 시간을 갖게 돼 감사하지만, 한편으로는 5.18 민주화운동 현장에 있었던 사람으로서 죄송스러운 마음이 크다고 했다. 또 “우리나리 역사에 3.1 독립운동, 5.18 민주화 운동, 두 번의 쿠데타가 있었는데, 성공한 쿠데타는 혁명이 되었지만 만약 실패했다면 역적이 되었을 것이다. 그러나 3.1 운동이나 5.18 민주화운동은 실패했어도 결코 역적이 되지 않는다”면서, 독립운동 후손들이 잘 사는 나라가 되어야 할 것이라는 바램을 전했다. 또 장학생들에게는 “여러분들은 부디 똑똑한 사람보다는 훌륭한 사람이 되어 주기를 바란다. 훌륭한 사람이란 건강한 몸과 건전한 마음을 가져야 하고, 부모님 사랑하고, 형제간 우애있고, 이웃과 더불어 사는 사람이 될 때 진정 행복한 것”이라고 당부했다.
윤건치 한인회장은 자유 평등 인권은 저절로 얻어진 것은 아니라며, 5.18 정신의 의미를 되새겼다. 박요한 민주평통휴스턴협의회장도 “오월정신과 대한민국 헌법정신은 한반도 평화통일에기반이 된다”면서, 8천만 겨레가 오월 민주화운동을 기리고 민주주의 정신을 이어가자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소프라노 나성신 씨와 솔아솔아 푸른 솔을 함께 제창했다. 또 사회자의 요청에 따라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구호를 함께 외치기도 했다.

10명에 각 1천불 장학금 수여
2부는 양진규 장학위원장 진행으로 5.18 장학금 시상식이 거행됐다. 5.18 장학회는 2015년 2015년 처음 설립된 휴스턴 호남향우회 5명에 5천불을 시작으로 매년 빠짐없이 7~12명의 장학생을 해마다 선발했다. 올해는 약 2개월간의 접수기간을 통해 총 20여명이 지원했고, 최종 일반장학생 9명과 특별 장학생 1명을 선발했다.
특별장학생은 5.18 장학회 자격 요건은 상관없이 선발했는데, 휴스턴에 피겨스케이팅 유망주 김은지 학생이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받게 되었다. 장학생들에게는 장학증서와 장학금이 각각 수여됐다.
한편 이날 행사장 한쪽 벽변에는 호남향우회 후원으로 휴스턴 한인학교가 어린이날에 실시한 그림·글짓기 대회 수상작 및 참가학생들의 작품들이 한쪽 벽면에 전시됐다.
*2023 5.18 장학생 명단: 강선우, 이승원, 이인영, 이하연, 이혜정, 전필모, 정해영, 최유진, 홍 석(가나다순), *김은지(8th, 피겨 유망주)

관련 기사

제 41주년 5.18 기념식 성료

미얀마 민주화 운동 지원 성금 전달, 장학금 전달식 By 양원호 기자kjhou2000@yahoo.com 지난 5월 18일 저녁 6시 30분부터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과 5.18 장학금 수여식이 휴스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