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궁전(The Red Palace)’ 포브스 선정 ‘2022년 기대되는 책’

캐나다 동포 허주은 작가의 조선시대 미스터리 소설

By 변성주 기자
kjhou2000@yahoo.com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2022년 가장 기대되는 책’에 캐나다 동포 작가의 소설이 선정됐다. 9일 포브스 사이트(www.forbes.com)는 성인뿐만 아니라 청소년 독자도 기대할 만한 올해의 소설 4권을 선정했는데, 그 중 하나로 허주은(영문명 June Hur) 씨의 조선시대 궁중 미스터리 소설 ‘붉은 궁전(The Red Palace)’을 뽑았다.
올해 1월 25일 뉴욕의 맥밀런 출판사가 발간한 ‘붉은 궁전’은 미국 청소년도서관협회 선정도서로 뽑혔고 미국서적상협회(ABA)의 인디 부문 베스트셀러에도 올랐다.
소설은 조선 시대 영조 집권 시기인 1758년 궁궐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17살의 여주인공이 의녀(醫女)가 돼 입궐하면서 궁중에서 벌어진 살인사건을 다루고 있다. 당시 영조와 사도세자의 갈등과 비운의 인물인 사도세자 부인이자 정조의 모친인 혜경궁 홍씨 등 역사적 사건과 인물이 등장한다.
포브스는 “한국 사극이나 살인 미스터리의 팬이라면 허 작가의 작품에 빠져들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조선 시대 정치적으로 가장 안정됐던 영조시대 궁궐의 내밀한 사정을 우아한 필체로 그리고 있다”고 소개했다. 허 작가는 SNS에 사극 드라마인 ‘대장금’과 ‘킹덤’ 등을 보면서 당시의 의상과 건축물에 대한 영감을 얻어 세밀한 묘사를 할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관련 기사

“시간이 많지 않다”

한국전 참전용사들 위한 뜻 깊은 보은 프로젝트 추진알칸사 한인상공회와 협력, 라미현 사진작가의 ‘프로젝트 솔저’ By 변성주 기자kjhou2000@yahoo.com 미 한국전 참전용사 가족 및 전사자, 실종자 가족들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