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바로 알리기’… 학생 민간 외교관 활동 시상

NAKS 산하 차세대 교사위원회 심사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회장 추성희)는 6월 10일(토) 온라인으로 대한민국 바로 알리기 기자단 장학금 시상식 및 발표회를 실시했다.
박성희 부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행사에서, 강병구 교육관은 학생들에게 “학생들의 기자 활동은 민간 외교관의 역할이며 소중한 경험이 되길 바라며 더 큰 미래와 발전이 있기를 바란다”고 축사했다.
재미한국학교협의회(이하 NAKS)에 속한 차세대 교사위원회에서 최종 심사를 통해 윤채영, 한정호, 박희진, 유서연, 강하니, 박세원, 한수희, 이종현 이상 8명의 학생기자들이 선발됐다. 이들 학생기자단은 3월부터 5월까지 미국에서 살고 있는 다양한 민족의 학생들과 한국학교 학생 등 미국 사회에서 대한민국을 바로 알리기 위해 인물, 역사, 음식, 문화 등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활동해 온 프로젝트를 발표하였다.
NAKS의 추성희 총회장은 “여러분은 미국 내에서 대한민국을 홍보하고 한국에 대해 잘못 인식되어 있는 부분들을 개선하고 올바르게 알림으로써 건설적인 한미관계 형성과 지구촌 공동 문제 해결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칭찬했다. 또한 “여러분이 만들어 나갈 세상에 잃어버려서는 안 될 소중한 것들을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고 사람들의 마음속에 깊이 심어주는 가치 있는 일들을 해 나아가는 미래의 여러분의 모습을 뜨겁게 응원한다.”고 격려했다.
대한민국 바로 알리기 기자단의 목적은 한국문화에 관심을 보이는 다양한 민족의 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는 시대에 미국에서 살고 있는 우리 한국학교 학생들이 민간 외교관으로써 미국 내에 잘못 알려준 부분을 올바르게 알리는 활동을 통해 발전하는 대한민국을 홍보하는 데 있다.
이날 행사에 심사와 멘토를 맡은 황인경, 김경민 차세대 교사 교육위원장도 자리를 함께 했다.

<기사제공: NAKS>

관련 기사

재미한국학교협의회(낙스) 내홍 시작

By 변성주 기자kjhou2000@yahoo.com 정상화 위한 총회 개최재미한국학교협의회(이하 낙스)가 내홍을 겪고 있다.제60차 낙스 이사회에서 추성희 회장의 ‘총회장직 복귀불가’를 의결했고, 낙스 정상화를 위해 손민호 부회장을 선출했다는 발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