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한인문학회] 『달라스문학』 18호 출간…8개 장르 총 83편 수록

‘달라스문학 신인상’ 및 제1회 디카시 공모전 통해 역량있는 문인 발굴

달라스한인문학회(회장 박인애)는 지난 12월 10일(일) 오후 4시, 수라식당 소연회실에서 『달라스문학』 18호 출판기념회와 송년회, 그리고 ‘달라스문학 신인상’ 및 ‘제1회 디카시 공모전’ 시상식을 가졌다.
정만진 부회장의 진행으로 시작한 이날 행사에는 달라스한인문학회 회원과 유성주 달라스한인회장, 박성신 달라스예술인총연합회 회장, 달라스문학 신인상 수상자와 디카시 공모전 수상자, 내빈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박인애 회장은 인사를 통해 “27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달라스한인문학회는 달라스를 중심으로 텍사스에서 활동하는 문인들의 창작활동과 문화교류를 도모하는 문학 단체이며, 달라스한인문학회가 발행하는 연간지 『달라스문학』은 회원과 국내외 유수 문인들이 참여하는 종합 문예지”라고 소개했다. 또 “2005년 창간호를 시작으로 올해 18호를 출간하게 되었고, 올해 시행한 공모전 소설 부문에 훌륭한 신인이 탄생했다.”며, “한국문학에 관심을 둔 후배의 입문은 이민자의 땅에서 글을 쓰고 있는 선배들에겐 무엇보다도 반갑고 고마운 일”이라고 밝혔다.
유성주 달라스한인회장은 “『달라스문학』을 읽는 이들이 쓰는 이들의 마음을 이해하고 닮아 가길 바라고, 힘든 이민생활이지만 마음 한 켠에 품은 아름다운 이야기들을 잘 집필해 나가길 바란다.”라고 축사를 전했다.
이번 달라스문학 18호에는 회원들과 초대작가한 가운데, 디카시 7편, 시 34편, 동시 8편, 동시조 4편, 동화 3편, 수필 23편, 소설 1편, 콩트 3편 등 총 8개 장르에 83편이 수록됐다.
또한 역량 있는 신인 발굴을 위한 ‘달라스문학 신인상 작품 모집 공모전’과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행사의 일환으로 지난 11월 달라스한인문학회가 주관하고 한국디카시인협회, 한국디카시인협회 텍사스지부, 미주예술인총연합회가 후원한 제1회 디카시 공모전 수상자 시상식도 이어졌다. 이번 공모전에 캐나다와 타주에서도 참여하며 큰 호응을 보였고, 심사는 한국디카시인협회 회장이며 평론가 김종회 교수가 맡았다.
김양수 부회장 진행으로 진행한 2부 순서에서는 공모전 수상자와 회원들의 시 낭송이 있었고, 3부는 임태성, 백경혜 회원 진행으로 즐거운 송년회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한편 달라스한인문학회는 지난 11월 정기총회에서 제11대 김양수 신임 회장을 선출했다. 박인애 회장은 신임회장단 출범과 신년하례식은 2024년 1월 중에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제공: 달라스한인문학회>


<2023년 달라스문학 신인상 (상장과 상금 500불)>
이봉하 중편소설 「알마스티」
<제1회 달라스한인문학회 디카시 공모전 수상자>
△최우수상(상장과 상금 300불) 한소담 「꽃과 당신」 △우수상(상장과 상금 200불) 정승호 「당연한 것들」, 신금재 「겨울 묘지에서」 △장려상(상장과 상금 100불) 정문성 「겨울 바다」, 오민아 「자연의 신비로움」, 이시연 「평행목」 △가작(상장과 상금 50불) 김국희 「기다림의 끝」, 백현남 「오리무중」, 안병희 「폐점」, 오경석 「마지막 카페」, 조용순 「아! 단풍 들었네」

관련 기사

2023년 한미 문화의 밤 행사

By 김용선 지국장satxlcc@gmail.com 샌안토니오 한인회(김현 회장)는 지난 17일(일) 오후 6시에 2023년 “한미 문화의 밤” 행사를 가졌다. Witte Museum에서 열린 이날 문화의 밤 행사는 약700여명의 교민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