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칼럼 (사랑의 부부합창단 정진현 장로) – “백사겸의 회심”

옛날 평안도 정주에 시각장애인이며 박수무당인 백사겸이란 분이 있었습니다.
그는 굿을 잘해 첩을 둔 무당이었습니다.
하루는 굿을 하는데 선교사가 구경을 하고 있었습니다.
무당은 아무리 용을써도 신이 안 내려 땀을 뻘뻘 흘렸습니다.
선교사는 “자식을 망하게하는 무당 짓을 그만하고 예수 믿고 천당 가세요” 라고 말하였습니다. 선교사가 가고 나니 신이 내려 겨우 굿을 마쳤습니다.
그는 귀신보다 더 큰 신이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자식을 망하게 하지 않으려고 다음날 선교사를 찾아가서 어떻게 하면 자식이 잘 될 수 있느냐고 물었습니다.
선교사는 “예수를 믿으면 자식이 잘 되고 복을 받는다”고 하였습니다.
그는 무당일을 청산하고,온 가족이 하나님 앞에 돌아왔습니다.
마침 교회가 건축을 하게 되었는데 돈이 없어 공사를 중단하게 되었습니다.
그는 무당 일을 하여 번 돈으로 사놓은 땅을 팔아 교회에 건축헌금을 하여 예배당을 완공할 수 있었습니다.
교회에 자신의 재산을 몽땅 헌금한 후 그는 돈이 없어 교회의 사찰 일을 하였습니다.
그의 아들이 똑똑하다는 말을 듣고 선교사는 “아들을 미국에 데려가 공부 시켜도 되겠습니까?” 라고 물었습니다.
아버지는 아들을 미국에 보내겠다고 하였고, 아들은 선교사의 도움으로 미국에서 공부하고 돌아와 우리나라의 초대 참의원 의장,문교부장관, 연세대학교 총장을 지냈습니다. 그 아들이 바로 백낙준 박사입니다.
그의 아버지는 무당으로 귀신 앞에서 하나님 앞으로 돌아왔습니다.어둠에서 빛으로 돌아왔습니다.
그의 아버지는 하나님 앞에 남은 한 등불이 되어 온 가족을 살리고, 그의 아들은 우리나라와 교회에 큰 공헌을 하였습니다.
늙어가는 부모들은 후대를 위해 할 수 있는 든든한 기도의 배경이 되어야 합니다.
우리가 모여 기도하고 찬양하는 모든 것들이 후대를 위한 기도의 배경이 될 것입니다.
어떤 축복보다도 언약의 바톤을 후대에게 전달하는 것이 가장 큰 부모의 사명입니다.

나의 기도는 늘 이렇게 합니다.
우리의 후대가 내가 아는 하나님보다 더 깊고 넓고 높이 알고 깨닫게 하소서! 할렐루야!

서울 사랑의 부부 합창단 정진현 장로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