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칼럼 (사랑의 부부합창단 정진현 장로) – 넘어지는 인생?

‘미스터트롯2’ 경연대회에서 안성훈이 최후 왕관을 쓰고 5억원의 상금과 부상을 받았다.
단점이 없는 노래 실력이었고, 장점만 많은 가수라고 마스터들은 칭찬했다.

그러나 단점이 없는 사람은 없다. 그런 사람은 어디에도 없다.
우린 늘 보이는 겉 모습과 포장된 행위로 그 사람을 판단하고 있다.

우리가 만약 하늘나라의 심판대에서 나의 일생 삶의 비디오를 예수님과 함께 본다면
나는 어디로 숨어 있을까 싶다.

누가 누구를 정죄할 수 있는가? 우리 인간은 누구라도 정죄할 수 없다.
우린 모두 죄를 범한 죄인이기에 하나님 영광에 이르지 못하는 것이기에..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능력에 힘입어 하나님 은혜로 지금껏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늘 넘어지고 쓰러져도 지금 우리가 머물고 있는 곳은 방주 밖이 아닌 방주 안 이기에
다시 회복하고 일어서는 것이다.

해적선에 탄 사람은 그 안에서 아무리 선하고 착한 행위를 해도 해적선의 나쁜 일에 도움만 줄 뿐이다.
세상의 틀린 이론에 속으면 안된다. 내가 지금쯤 섰노라고 생각될 때 넘어지는 것이다.

힘들어도 믿음의 공동체 안에서 넘어지고 쓰러져야 한다.
자신감은 교만이다.

모세가 실수한 것은 그 지팡이의 능력 안에 하나님의 거룩함이 임함을 놓치고
자신의 의와 혈기로 그 지팡이로 바위를 쳐서 생수를 냈기 때문이다.
결국 모세는 그렇게 밟고 싶던 땅 가나안을 목전에 보며
광야 1세대와 함께 광야에서 하나님께 부르심을 받았다.

믿음생활이 오래 지속되면 그런 착각에 빠지는 생각을 하는 것이다.

그래도 복음이기에 우린 또 다시 나를 점검하고
누구라도 십자가 안에서 서로를 안고 수용하고 가는 것이다.

우리 또한 늘 그런 실수를 하고 살아가고 있으니!

서울 사랑의부부합창단 정진현 장로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