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칼럼(류복현 목사) – 선한 청지기 (베드로전서 4:7-11)

미켈란젤로는 조각가요 화가이며 건축가요 시인입니다. 그가 시스티나 경당의 천정 벽화를 그리고 있었습니다. 아래에서는 높은 천정의 모습이 정확하게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도 그는 천정에 가까이 붙어서 선 하나 하나를 정성을 다해 그리고 있었습니다. 아래에서 바라보던 친구가 말했습니다. “여보게, 여기서는 아무 것도 보이지 않네. 그냥 적당히 그리고 내려오게나.” 그러자 미켈란젤로가 친구를 향해 소리쳤습니다. “여보게. 이 그림을 다 그린 후에 이 그림의 성과가 어느 정도인가 제일 잘 아는 사람이 누구라고 생각하는가?” “그야 자네겠지.” “맞네. 내가 알고, 하나님이 아시는 한 나는 최선을 다하여 그릴 수밖에 없다네.” 자기의 삶은 자신이 가장 잘 압니다. 뿐 만 아니라 진실을 보시는 하나님께서 더 잘 아십니다. 청지기란 자신의 삶에 최선을 다하며, 주어진 시간 속에서 열심을 다하는 사람들을 의미합니다. 때때로 우리는 최선을 다하지 못한 것에 대한 변명으로 환경과 재능과 부족한 물질, 건강 탓을 내세웁니다. 하지만 내게 주어진 시간이 길지 않습니다. 선한 일에 쓸 수 있는 돈이 항상 있는 것이 아닙니다. 또한 일할 수 있는 건강이 항상 있는 것도 아닙니다. 하나님의 나라를 위하여 일할 수 있는 기회도 항상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선한 청지기의 삶을 살아야 합니다. 베드로는 로마 제국의 박해로 여러 가지 시험과 고난을 당하는 성도들에게 각자가 사명을 받은 하나님의 청지기임을 기억하라고 말씀합니다. 생명, 시간, 재능, 능력, 재산 모든 것도 하나님께서 맡겨주신 것입니다. 그러므로 맡기신 것들을 자율적으로 잘 감당하여 하나님 앞에서 착하고 충성된 종이라 여김 받도록 선한 청지기의 삶을 살아야 합니다. 항상 마지막 때가 있음을 의식하며 우리의 삶을 돌아 보는 시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제직의 기원 (출 18:17-27)
광야에서의 모세는 200만이 넘는 백성들의 재판을 하는데 너무나 힘이 들어 보였습니다. 그래서 그의 장인 이드로가 10부장, 50부장, 100부장, 1000 부장을 세워서 재판을 하면 쉽지 않겠나 하는 조언을 합니다. 그러나 아무나 뽑지 말고 “온 백성 가운데서 1)재덕(재능과 덕)이 겸전한 자 2)하나님을 두려워하며 3)진실무망 하며 4) 불의한 이를 미워하는 자” (18:21)
신약에 와서는 비울과 베드로가 직분자에 대한 조건들을 이야기 합니다. 감독(목사) 집사는 같은 조건입니다. 선한 일을 사모하며 가정에 충실해야 하며, 책망할 것이 없으며, 절제하며 근신하며 아담하며 나그네를 대접하며 가르치기를 잘하며 술을 즐기지 아니하며 구타하지 아니하며 관용하며 다투지 아니하며, 돈을 사랑치 아니하며 자기 집을 잘 다스리며 새로 입교한 자도 말지니 외인에게서도 선한 증거를 얻은 자라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와 같이 집사들도 단정하고 일구이언을 하지 아니하고 술에 인박이지 아니하고 더러운 이를 탐하지 아니하고, 깨끗한 양심에 믿음의 비밀을 가진 자라야 할지니. 책망 할 것이 없으면. 여자들도 이와 같이 단정하고 참소하지 말며 절제하며 모든 일에 충성된 자라야 할지니라. 집사의 직분을 잘한 자들은 아름다운 지위와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믿음에 큰 담력을 얻느니라. 바울의 제자 중에는 디모데, 디도가 대표적인 목사입니다. 나의 동역자라고 표현합니다. 겐그리아교회 일꾼(집사, 권사) 뵈뵈, 고린도에서 함께 동역했던 브리스길라 아굴라 부부가 대표적인 집사, 권사입니다.

예루살렘 교회 집사의 기준은
형제들아 너희 가운데서 1) 성령과 지혜가 충만하여 2) 칭찬 듣는 사람 일곱을 택하라 우리가 이 일을 저희에게 맡기고 우리는 기도하는 것과 말씀 전하는 것을 전무하리라 하니 온 무리가 이 말을 기뻐하여 믿음과 성령이 충만한 사람 스데반과 또 빌립과 브로고로와 니가노르와 디몬과 바메나와 유대교에 입교한 안디옥 사람 니골라를 택하여 사도들 앞에 세우니 사도들이 기도하고 그들에게 안수하니라. 사도 베드로는 집사님, 권사님 (청지기)에 당부 합니다.

첫째로 근신하며 기도하여야 합니다.
교회의 일, 하나님의 일은 기도하고 해야 합니다. 기도가 첫 번째입니다. 누구든지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구하며 기도할 때 하나님께서 역사 하시고 능력을 베풀어주십니다. 그러기에 주의 이름으로 하는 일은 무엇보다 먼저 기도로 시작해야 합니다. 어떤 일도 기도보다 앞서가서는 안 됩니다. 기도를 뒤로 세우는 것은 하나님을 뒤로 세우는 것과 같기 때문입니다. 기도하되 정신을 차리고 기도하라고 본문은 강조합니다.

둘째로 열심으로 사랑하여야 합니다.
“무엇보다도 열심으로 서로 사랑할지니 사랑은 허다한 죄를 덮느니라” 하나님의 청지기는 무엇보다 사랑의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열심으로’ 란 말은 ‘잡아 늘인다’ 는 뜻입니다. 능력을 극대화시키는 것을 의미합니다. 사랑하되 사랑의 힘을 잡아 늘여 허물이 보이지 않을 정도까지 사랑하는 것입니다. 선한 청지기들은 이와 같이 “열심으로” 사랑해야 합니다. 주안에서 사랑을 회복하시기 바랍니다. 서로 사랑함으로 다른 사람의 허물을 덮어 주어야 합니다. 부디 하나님을 사랑하고 교회를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선한 청지기같이 되시기 바랍니다.

셋째로 서로 봉사하여야 합니다.
“각각 은사를 받은 대로 하나님의 각양 은혜를 맡은 선한 청지기같이 서로 봉사하라”
사람이 마지막 순간에 후회하는 것 세 가지가 있다고 합니다. “좀 더 참을 걸, 좀 더 즐겁게 살 걸, 좀 더 베풀 걸” 봉사는 베푸는 것입니다. 팔을 다쳐 깁스를 오랫동안 하였다가 풀면 그 동안 쓰지 않았기 때문에 팔 힘이 없습니다. 샘터의 물은 퍼낼수록 맑은 물이 괴지만 산 속의 옹달샘은 떨어지는 낙엽에도 물은 곧 썩어버립니다. 우리 주변에는 우리의 선한 일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러기에 봉사하고 섬기는 삶이야말로 최상의 가치를 사는 삶이요 행복한 삶인 것을 알아야 합니다.

류복현 목사 (킬린한인침례교회 담임목사. 254-289-8866)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