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한국학교협의회, 교사 인증제 첫 도입

교사 역량 강화 차원…5월말까지 신청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회장 김선미)는 교사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교사 인증제를 도입한다고 22일 밝혔다.
‘NAKS 교사 인증제’는 현직 한국학교 교사들이 협의회에서 제공하는 온라인 교육 연수 과정을 이수하면 ‘재미한국학교협의회’ 명의의 인증서를 주는 프로그램이다. 교사들에게 자긍심을 높여주고 전문성을 인정해주겠다는 것이다.
1981년 창립된 NAKS는 미국 전역에 14개 지역협의회를 조직하고, 800여 개의 한국학교를 두고 있다. 교사 8천여 명이 8만여 명의 학생에게 한민족 정체성 교육을 하고 있다.
NAKS 소속 대부분의 교사는 전문적인 교사 자격증을 취득하지 못했지만, 봉사와 헌신으로 학생들에게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교육했다.
김선미 회장은 “40년 넘은 미주 한국학교 역사에서 교사들이 봉사와 헌신에 집중하느라 훌륭한 한국학교의 교사 자격을 논하지는 못해왔다”며 “그러나 이제는 NAKS가 구체적으로 교사의 자격을 인증할 수 있는 요건과 자격증이 필요하다는 취지에서 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연수 과정은 올해 완성된 ‘NAKS 표준 교육과정 개정안’ 자료를 비롯해 교육과정에 대한 이해, 한국학교의 기본 교육과정을 반영한 NAKS 모범수업 교육자료에 대한 이해, 한국학교 역사·문화 교사로서 자신감 향상을 도모한 수준별 역사·문화 수업자료의 이해 등으로 구성된다.
교사 인증제 등록 신청은 이달 말까지 이메일(edu@naks.org)로 하면 된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