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오렌지카운티서 내년 세계한상대회 열린다…해외 첫 개최

올해 대회는 11월 1∼3일 울산 전시컨벤션센터서

내년 세계한상대회가 미국 오렌지 카운티에서 열린다. 한상대회의 해외 개최는 처음 있는 일이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은 6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제40차 세계한상대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21회 세계한상대회 개최지로 오렌지 카운티를 최종 선정했다.
한상대회가 해외에서 열리는 것은 2002년 첫 대회 개최 후 21년 만에 처음이다.
재단은 대회를 유치한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회장 황병구) 산하 뉴욕, 댈러스, 애틀랜타, 오렌지카운티 등 총 4개 지역을 최근 현장 실사했고, 1차 내부 평가위원회를 열어 후보지로 오렌지 카운티와 댈러스를 추천했다.
이날 한상대회 운영위원들은 컨벤션센터, 호텔 등 시설 인프라, 동포사회와 현지 주류사회의 협력 가능성, 신청 단체의 대회 개최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오렌지 카운티가 타당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올해 제20차 세계한상대회는 11월 1∼3일 울산 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대회장은 김점배 아프리카중동한상총연합회장이 맡았다.
재외동포재단은 2002년부터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과 전 세계 한상 네트워크 구축을 목적으로 매년 세계한상대회를 개최해왔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울산서 열리는 20차 세계한상대회

8월 말까지 등록…휴스턴 한인경제인들의 참여 독려 By 변성주 기자kjhou2000@yahoo.com 올해 11월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울산에서 제20차 세계한상대회가 개최된다.최근 코로나가 또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재외동포재단과 울산시는…

제20회 세계한인언론인대회 서울서 열려

“재외동포언론진흥원(가칭) 설립하자!” ‘제20회 세계한인언론인대회’가 7일(한국시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렸다.세계한인언론인협회(회장 전용창)가 ‘750만 재외동포와 함께하는 선진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주최하는 이 대회는 20개국 30여 개 도시에서 100여…